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 


인천대 총장선임 진상 규명을 위한 ‘제3차 촛불문화집회’가 25일 오후 8시 인천대 북문 공연장 앞에서 열렸다.

장마비가 내리는 가운데 열린 이날 촛불집회에는 인천대 총장선임 진상규명위원회를 비롯하여 교수, 재학생, 졸업생 등 150여명이 참석해 이사회의 독단적 결정을 규탄하고 선임 과정에 대한 해명을 거듭 요구했다.

 

이날 사회자는 자신을 산업공학과 제적생이라고 밝히며 “예전에 사학비리온상이었던 선인학원 시절 비리대학을 극복하고 선배들이 만든 시립대, 인천시민들이 만들어준 국립대를 지금의 이사진들이 망치고 있다”며 “이런 이사진들은 반드시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천대 학부 졸업생이라고 밝힌 한 참석자는 학교 익명 게시판인 에브리타임(에타)에 올라와 있는 학생들의 글 중 이찬근 교수의 폭언, 폭력성을 고발하며 글을 읽어 주목을 끌기도 했다.

이 졸업생은 “표현이 거칠지만 그대로 읽어보겠다”며 “3등이 1등 교수님들 사이에서 퍼지고 있는 소문은 너무도 끔직함. ㅈ ㄷ ㅅ 총장 ㅂ ㄹ 때문에 곱게 가지는 못할거래. 여기에 이를 이용한 3등은 역전 성공! 인천대는 역사에 남는다는데??? 아 ㅅ ㅂ 알바하다 뭔 개소린가 했는데 팩폭 박히고 얼 빠짐.”이라고 학생들이 말하고 있습니다. 또 이어서 “2020년 4월 21일자에 보면 15년도에 학생한테 재떨이던진 새끼아님?, 그 교수님 영몰 수업 한번 듣고 때려쳤다. 욕설 남발하고 실내에서 담배 피고... 15년도에 그 교수님 수업 들었다가 선배 정강이 조인트 까고 앞에 나와서 문제 풀다 막히면 머리통 시원하게 때리셨었는데 그거 보고 얼마나 덜덜 떨었는지”라는 글이 있다고 공개했다.

그는 이어 “교수가 저런 거(학생) 때릴 수 있게 해줘야 하는데 빌어먹을 나라가 그런 것도 못하게 한다. 나는 학교 다니면서 맞아본 적 없음. 그래서 교수님이 저런 말씀을 입으로 뱉으신 게 충격이었음, 그래서 기억함. 나가서 못하면 개쌍욕 먹음 초중고때도 학생한테 ㅆㅂ놈이라고 말하는 사람은 못 봤는데 이걸 대학와서 보네요. 욕 먹는 당사자도 아닌데 기분이 정말 구립니다”라고 합니다.

이 말을 들은 한 참석자는 “에타에 올라있는 이찬근 교수의 폭언, 폭력성에 대해선 이미 국민신문고에 올린 바 있다”며 “학생들 사이에서는 이미 유명한 이야기”라고 전했다.

이어서 교수님들 사이에서 일어난 일이라 학생들은 잘 몰라서 에타에는 게시되지 않은 내용이지만 그 후배가 교수님 몇 분이 이야기하는 걸 우연히 들었다며 일화를 소개했다.

“인천대가 제물포에 있던 시절 몇몇 교수님들이 저녁 술자리를 가졌는데 이찬근 교수님이 앞에 앉은 어떤 교수님께 술잔을 던졌다. 술잔을 맞은 그 교수는 피를 흘리며 이찬근 교수와 주먹싸움이 붙었다고 합니다. 머리에 유리잔을 맞아 피를 흘린 교수님은 후유증 치료를 위해 1년 휴직을 했다고 합니다. 또 하나는 이찬근 교수가 술버릇이 너무 나빠서 술만 먹으면 완전 개가 되는데 남자 교수들 중요 부위를 만지면서 ”이런 걸로 제대로 할 수 있어?“라고 한답니다.”

대학원 신입생이라는 한 참석자는 “입학식도 못하고 들어온 신입생이지만 여기 이 자리에 꼬맹이가 비 맞으며 있는 걸 보고 가만히 앉아 있을 수 없어 발언대에 섰다”며 “정의 없고 대의 없는 이게 학교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인천대가 어떻게 국립대가 되었냐”며 “선배님 한분 한분, 인천시민 한분 한분이 만든 학교를 이사회가 망치고 있다. 이런 이사회는 즉각 퇴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https://www.ajunews.com/view/20200626102743268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3272 뉴스 인천대, 국내대학 최초 물류혁신 서비스 런칭 뉴스지기 2020.06.26 0 40
3271 뉴스 등록금 반환 분위기… 인천 대학들 '눈치싸움' 뉴스지기 2020.06.26 0 46
3270 뉴스 인천대 총학생회· 노조· 동문회, "이사회의 총장 최종후보자 결정 과정 공개" 촉구 뉴스지기 2020.06.26 0 34
3269 뉴스 인천대 세계혁신대학 WURI랭킹 전 세계 35위 차지 뉴스지기 2020.06.26 0 36
3268 뉴스 인천시설공단·인천대 환경융합기술원 연구협력 체결 뉴스지기 2020.06.26 0 14
3267 뉴스 인천대 장민희, 대통령기양궁 여대부 2관왕 활시위 뉴스지기 2020.06.26 0 23
3266 뉴스 인천대, 코로나19 극복위해 인천 미추홀구청에 면 마스크 기증 뉴스지기 2020.06.26 0 29
3265 뉴스 인천대 총장 선임 진상규명 요구 촛불집회로 번져 뉴스지기 2020.06.26 0 21
3264 뉴스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 ‘총장 임명제청 절차 보류 요청’ 2차 청원서 제출 뉴스지기 2020.06.26 0 15
» 뉴스 인천대 총장선임 진상 규명 3차 촛불집회 개최…학교 게시판 글 공개 뉴스지기 2020.06.26 0 21
3262 뉴스 인천대 총장선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최계운 교수 “항소” 뉴스지기 2020.06.26 0 24
3261 뉴스 인천대, '이태원 집단감염' 대응해 대면 수업 전면 연기 뉴스지기 2020.05.13 0 19
3260 뉴스 인천대 녹색환경지원센터, '지역참여형 환경거버넌스 사업' 공모 뉴스지기 2020.05.13 0 5
3259 뉴스 차기 인천대총장 후보 최계운 박인호 이찬근교수 압축 뉴스지기 2020.05.13 0 23
3258 뉴스 인천대 김규원교수팀, 감도 높은 수은 검출 센서개발 뉴스지기 2020.05.13 0 36
3257 뉴스 인천대 총학생회, “코로나19 학습권 침해 보상해야” 뉴스지기 2020.05.13 0 22
3256 뉴스 인천대, 온라인 수업 기간 1학기 전체로 확대 뉴스지기 2020.05.13 0 13
3255 뉴스 ‘연평도 포격 10년’ 인천대, 서해5도운동본부와 협약 뉴스지기 2020.05.13 0 3
3254 뉴스 인천대, 총장예비후보자 5명 선정 뉴스지기 2020.04.21 0 28
3253 뉴스 인천대 총장 선출과정 '구성원 영향력' 커졌다 뉴스지기 2020.04.21 0 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4 Next
/ 164